혼자 여행 가도 안전한 '치안 걱정 없는' 여행지 6곳
2017-12-16 14:55:56

인사이트Facebook 'Join J route'


여행을 많이 다니는 사람 중에는 '혼자' 가는 여행을 권하는 사람이 많다.


심지어 여행은 혼자 떠날 때야말로 '진짜'라고 말하는 사람들도 종종 있다.


자신의 삶을 돌아보고 새로운 환경에 온전히 집중하려면 다른 사람이 방해되는 경우도 종종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막상 떠날 생각을 하면 여러 가지 문제 중에 '안전'이 가장 마음에 걸린다.


특히 해외여행을 갈 때는 언어도 문화도 지리도 익숙지 않기 때문에 걱정이 이만저만 되는 것이 아니다.


안전하게 혼자 여행을 떠날 수 있는 나라는 없을까.


1. 일본- '도쿄'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Join J route'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이 지난 10월 12일 발표한 '안전한 도시 지수 2017년'에서 도쿄가 3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밤도깨비' 여행으로 주말에 잠시 다녀올 수 있는 가까운 여행지로 손꼽히는 곳이 도쿄다.


가까운 만큼 마니아도 많아 도쿄의 관광 코스는 물론이고 카페, 맛집, 명소 등이 거의 실시간으로 업데이트된다.


3. 대만- '타이베이'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welcome2taiwan'


환율이 떨어지며 꼭 가야 하는 나라로 손꼽히고 있는 대만도 안전한 나라 중 한 곳이다.


인천공항에서 비행기를 타면 2시간 반 만에 갈 수 있는 가까운 거리와 우리나라처럼 대중교통이 발달하어 있다는 것도 큰 장점이다.


먹거리와 볼거리가 풍족한 '야시장'은 빼놓지 말아야 할 여행 코스 중 하나다.


3. 싱가포르- '싱가포르'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VisitSingapore'


청결함과 규제의 도시 싱가포르는 엄격한 법으로 도시 전체를 매우 청결하고 안전하게 관리하는 곳이다.


오차드 로드, 무스타파 센터 등의 편리하고 쾌적한 대형 쇼핑몰을 갖추고 있다.


가든스바이더베이와 유니버셜스튜디오가 있는 센토사섬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편리하고 쾌적하게 누릴 수 있도록 했다.


4. 덴마크- '올보르' 


인사이트(좌) Instagram 'migogaalborg', (우) Instagram 'aalborgzoo'


인사이트Instagram 'migogaalborg'


인사이트Instagram 'christinnamadsen'


인사이트Instagram 'zy_photography'


인사이트Instagram 'frujaa'


세계에서 국민의 행복지수가 높은 나라 덴마크에서도 행복도가 가장 높은 곳이 '올보르'다.


70%가 넘는 시민이 자신의 삶에 만족하고 96%가 안전하다고 느낀다.


긴 겨울을 보내고 매년 5월 10만여 명이 참여하는 북유럽 최대 규모 '올보르 카니발'이 가장 큰 볼거리다.


5. 호주- '멜버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visitmelbourne'


호주의 대도시 중 가장 살기 좋은 관광객 친화적인 도시로 치안이 안정적이다.


관광지 곳곳을 걸으며 관광할 수 있는 '멜버른 프리워킹 투어' 프로그램도 있어 여행계획에 서툰 사람들에게도 환영받는다.


현대적인 큰 건물이 늘어서 있지만 골목마다 독창적인 색깔을 지닌 다양한 카페들이 많아 분위기 있는 시간을 보내기에 좋다.


6. 미국- '로스앤젤레스'


인사이트(좌) Instagram 'kingcreeze', (우) Instagram 'losangelescity_photography'


인사이트(좌) Instagram 'nasko.is.happy', (우) Instagram 'elizabethandie'


인사이트Instagram 'los.angelespix'


인사이트Instagram 'djrobiko'


인사이트(좌) Instagram 'kevin_la21', (우) Instagram 'dirty_t4r'


할리우드가 있는 '꿈의 도시' 로스앤젤레스는 생각보다 버스, 지하철 등의 대중교통이 잘 발달하여 있다.


영화 '라라랜드'의 팬이라면 '그리피스 천문대'의 로맨틱함에 빠져들게 될 것이다.


상류층이 사는 동네인 비벌리힐스와 가까이 있어 치안이 잘 되어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