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판자에 깔려 죽은 새끼 바라보며 목놓아 우는 어미
2017-12-28 14:45:32

인사이트twgreatdaily


불의의 사고로 안타깝게 목숨을 잃은 새끼를 바라보는 어미의 심정을 감히 누가 상상할 수 있을까.


지난 25일(현지 시간) 중국 웨이보에는 강추위에 쓰러진 나무판자에 깔려 죽은 새끼 곁에서 목놓아 울부짖는 어미 강아지의 가슴 절절한 사연을 전했다.


중국의 한 건설현장에는 노동자들의 사랑을 듬뿍 받고 사는 강아지 가족이 있었다.


공상 현장을 떠돌던 어미 강아지가 임신해 귀여운 새끼 강아지 네 마리를 낳자 노동자들은 크게 기뻐하며 녀석들의 보금자리를 만들어주려 노력했다.


인사이트twgreatdaily


새끼들 또한 매일 먹이와 물을 챙겨주는 노동자들을 잘 따랐고, 아저씨들만 보면 곁에 쪼르르 달려와 애교를 부렸다.


그러던 어느 날, 아침마다 출근길을 반겨주던 새하얀 아기 강아지 한 마리가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어미 또한 자취를 감췄다.


노동자들은 무슨 일이 생겼는지 걱정돼 주변을 둘러보던 중 눈물 없인 볼 수 없는 가슴아픈 장면을 목격했다.


어미 강아지가 나무판자 밑에 깔린 새끼를 보고 어쩔 줄 몰라하며 낑낑대고 있었던 것이다.


인사이트twgreatdaily


밤사이 위험한 건물 자재들이 많이 놓여있는 곳을 지나다 갑자기 쓰러진 나무판자에 맞아 변을 당했던 터였다.


어미는 밤새 나무판자에 깔린 새끼를 살리려 노력했는지 엄동설한에 온몸이 땀으로 젖어있었다.


이 모습을 목격한 노동자는 "이미 새끼가 죽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믿고 싶지 않았는지 새끼를 하염없이 혀로 핥아주는데... 정말 가슴이 쓰려 죽는 줄 알았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덧붙여 "세상에 태어난 지 얼마 되지 않아 목숨을 잃은 새끼가 너무 가여워 땅에 묻어줬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조치를 취하려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