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이후 역대 최고성적 기록한 최다빈의 피겨 프리 무대 (영상)
2018-02-23 16:44:16

인사이트연합뉴스 


피겨스케이팅 최다빈이 개인 최고기록을 경신하며 역대급 무대로 올림픽을 마쳤다. 


특히 김연아 이후 처음으로 올림픽 10위 안에 드는 의미있는 성과를 거뒀다.


2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 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 68.74, 예술점수 62.75로 합계 131.49점을 받았다.


앞서 열린 쇼트프로그램 67.77점과 합친 총점은 199.26점으로, 현재(오후 1시 23분 기준) 연기를 마친 선수들 가운데 3위를 유지하고 있다.


인사이트


뒤에 남은 선수가 모두 최다빈 점수를 뛰어넘어도 최다빈은 올림픽 톱 10안에 들게 된다. 


김연아를 제외하고 지금까지 가장 좋은 점수를 낸 선수는 2010년 밴쿠버 올림픽에 출전한 곽민정(13위)이었다.


이날 최다빈은 '닥터 지바고' OST에 맞춰 우아한 연기를 선보였다.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다소 실수가 있긴 했지만 침착하게 다음 동작을 이어갔다.


트리플 플립 등 나머지 점프를 차분히 완성시킨 최다빈은 앞에서 못 뛴 트리플 토르푸를 트리플 살코 뒤에 더블 토르푸로 붙여 실수를 만회했다.


인사이트


아름다운 스핀으로 올림픽 무대를 마친 최다빈은 북받친 감정을 추스르지 못하고 끝내 눈물을 흘렸다.


특히나 최다빈은 지난해 모친상에 이어 발목 부상까지 입으면서 올림픽 출전까지 마음고생이 많았다.


모든 역경과 어려움을 딛고 혼신의 힘을 다해 경기를 마친 최다빈에게 관중들은 뜨거운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Naver TV 'MBC 피겨 스케이팅'


[ⓒ 스타플래닛,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