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고기 시장'서 새끼들 팔릴까 걱정돼 철장 '움켜쥐고' 보호하는 어미 강아지
2018-03-07 16:59:17

인사이트Looker


아기 강아지가 팔려갈까 봐 철장을 보호하듯 꼭 껴안은 어미 개의 애달픈 모습이 보는 이를 눈물짓게 했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루커는 중국의 한 시장에서 촬영된 어미 개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어미 개는 불편한 자세로 철장 위에 올라서 철장 문을 자신의 두 앞발로 꼭 잡고 있다.


철장 속에는 어린 강아지 두 마리가 갇혀 있다.


인사이트Looker


설명에 의하면 해당 사진은 개고기를 판매하는 중국의 한 시장에서 촬영됐다.


이날 사진 속 어미 개는 이미 새끼 여러 마리가 다른 이들에게 팔려가는 모습을 두 눈으로 목격했다.


이후 어미는 아기를 더는 뺏길 수 없다는 듯 뒷다리로 버티고 서 철장 문을 하염없이 붙들고 있었다.


주인이 아무리 목줄을 당겨도 어미는 묵묵부답으로 문을 사수하고 있을 뿐이었다.


인사이트Looker 


어미 개의 모성이 그대로 드러나는 애처로운 표정에 지나가는 이들 역시 숙연한 표정으로 그 모습을 지켜만 보고 있었다.


절절한 모성애가 담긴 사진이 온라인에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엄마의 마음은 짐승이나 사람이나 같다", "새끼를 잃은 마음이 얼마나 찢어질까" 등의 안타까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중국은 세계에서 '개고기 시장'이 가장 큰 나라로 손 꼽힌다.


국제동물보호단체 애니멀 아시아(Animal Asia)는 '개고기 시장'에 대해 중국에서 연간 1천만 마리의 개가 도살된다며, 잔혹한 방식의 도살·유통은 근절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인바 있다.  


[ⓒ 스타플래닛,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