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색증 소녀 향한 사람들의 '손가락질'에 신동엽이 날린 일침
2018-03-13 13:27:26

인사이트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백색증'으로 남들과는 조금 다른 외모를 가진 아이에게 손가락질을 하는 사람들에게 신동엽이 일침을 가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백색증에 걸린 딸이 감당해야하는 따가운 시선에 안타까워하는 엄마의 사연이 소개됐다.


남편의 유전인 백색증을 앓고 있는 딸은 태어났을 때부터 피부 색, 머리색이 연하고 앞머리 부분은 완전한 백발이다.


인사이트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아직 4살 밖에 되지 않은 딸은 외출을 할 때마다 달라붙은 타인의 시선에 엄마 품에 안겨 "사람들이 왜 날 쳐다봐?"라고 묻는다고 했다.


조금 다르게 생겼다는 이유로 사람들이 보내는 '시선 폭력'은 상상 이상이었다.


엄마는 "하루는 마트에서 한 여자가 자기 남편을 불러 '이것 좀 봐봐' 하는 거다. 우리 애를 손가락질하면서"라고 털어놓으며 눈물을 삼켰다.


인사이트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딸의 아픔을 다 안아주지 못해 안타까워하는 엄마는 아이를 위해 귀농과 이민까지 생각했다고 전했다.


고민을 들은 신동엽은 크게 속상해하며 "다른 사람의 시선 때문에 이민을 가는 경우 행복하게 잘 산다"며 "선진국에서는 당사자들이 불편할까봐 시선을 자연스럽게 한다더라"고 말했다.


이어 "눈이 가는 건 어쩔 수 없지만 손가락질하고 사진 찍고 이게 얼마나 무식한 짓이냐"며 따끔하게 지적했다. 정찬우 역시 "몰상식한 짓이다"며 탄식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한편 아직 어리고 예쁜 아이에게 가해진 사회적 폭력으로 많은 이들을 가슴 아프게 한 해당 고민은 101표를 차지하며 공감을 얻었다.


[ⓒ 스타플래닛,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