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장면부터 눈물 쏟는다"…한국판 '지금 만나러갑니다' 오늘(14일) 개봉
2018-03-14 08:40:19

인사이트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하늘나라로 떠난 줄 알았던 아내가, 다시 내 곁으로 돌아왔다"


화이트데이인 오늘(14일)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가 관객들을 찾는다.


일본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장맛비가 내리는 날 다시 돌아오겠다는 약속을 하고 세상을 떠난 아내를 다시 만나게 된 한 남자의 로맨스를 그린다.


사랑하는 아내 수아(손예진 분)를 먼저 보내고 우진(소지섭 분)은 홀로 초등학교 1학년 아들 지호(김지환 분)를 키우며 살아간다.


아내의 빈자리는 너무나 크다. 그 쉬운 계란프라이도 매일 태우기 일쑤다. 셔츠 단추조차 엇갈려 끼우며 우진은 매일 아내를 그리워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그렇게 1년이 지나고, 여름 장마가 시작됐다.


그런데 하늘나라로 떠난 아내 수아가 기적처럼, 그리고 비오는 날 돌아온다던 그 약속처럼 이들 부자 앞에 나타났다. 다만 모든 기억을 잃은 채.


우진은 자신을 기억하지 못하는 수아에게 첫 만남, 첫 데이트, 첫 행복, 첫사랑의 순간을 하나씩 일깨워준다.


사랑했던 남편과 아들 모두를 잊은 수아였지만 그도 조금씩 우진에게 마음을 열며 두 사람은 두 번째 사랑에 빠진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예고편


일본 작가 이치카와 다쿠치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고, 일본에서도 영화로 만들어져 많은 사랑을 받았던 '지금 만나러 갑니다'.


소지섭과 손예진의 열연으로 리메이크된 한국 버전 영화가 원작의 아성을 뛰어넘을 수 있을지 팬들의 관심이 쏠린다.


영화는 12세 관람가, 러닝타임은 131분이다.


[ⓒ 스타플래닛,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