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 옷장서 본 듯한 '209만원'짜리 신상 루이비통 팬츠
2018-08-10 19:28:28

인사이트(좌) 뉴스1 (우)  루이비통 홈페이지 


"어?! 할머니 집에 놀러 갔을 때 본 것 같은데?"


고가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이 올 시즌 선보인 팬츠가 패션에 관심 많은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최근 루이비통은 2018 프리폴 여성 컬렉션(2018 Pre-fall Women's Collection)을 통해 '모노그램 조깅 팬츠'를 선보였다.


'모노그램 조깅 팬츠'는 폴리아미드(polyamide) 소재에 루이비통 로고가 곳곳에 프린트된 게 특징이다.


인사이트루이비통 홈페이지


해당 제품은 조깅 팬츠라는 용도에 걸맞게 발목에는 신축성 있는 고무줄이 들어 있어 바지가 질질 끌리는 것을 미연에 방지한다.


게다가 느슨한 루즈핏으로 활동성까지 높였다.


소위 '농활'로 불리는 농촌봉사활동이나 국토대장정 등 다소 고된 활동에서 빛을 발휘할 것만 같은 편안한 핏은 물론 스포티한 감성까지 살린 것.


인사이트KBS2 '청춘불패'


그러나 이를 두고 몇몇 이들은 친숙한 디자인이라고 평한다.


화려한 프린팅과 품이 넉넉한 점 그리고 발목까지 잡아주는 포인트가 할머니들이 즐겨 입는 '몸빼바지'가 연상돼 친근하게 느껴진다는 것.


하지만 가격만큼은 절대 친근하지 않다. 모노그램 조깅 팬츠는 209만원에 판매된다. 명품 브랜드에 어울리게 만만찮은 가격인 셈.


이에 적지 않은 누리꾼들은 가격만 비싼 몸빼바지라며 당혹스러움을 표했다. 


[ⓒ 스타플래닛,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