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 태어나 속상했다"는 시하 속마음 알고 오열한 봉태규
2018-08-13 10:47:15

인사이트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배우 봉태규 아들 시하가 동생 본비 때문에 속상했던 마음을 털어놨다.


12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미니어처가 된 아빠 봉태규를 만난 시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시하는 "말을 안 들어서 아빠가 작아졌다. 앞으로 몸이 안 커질지도 모른다"는 아빠의 말에 눈물을 펑펑 쏟아냈다.


이어 차분하게 시하를 달랜 봉태규는 "아빠 지켜줄 수 있어요? 엄마랑 본비도 지켜줘야 한다"며 "본비 때문에 속상한 적 있었냐?"고 시하에게 물었다.


인사이트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아빠의 말에 고민하던 시하는 "응"이라고 답한 뒤 "일부러 그랬다"고 고백했다.


시하가 말한 "일부러 그랬다"는 뜻은 동생이 귀엽고 예쁜데 갑자기 울컥한 나머지 손을 꽉 잡거나 본비의 베개를 뺏는 행동을 의미했다.


이는 갑자기 생긴 동생 본비에게 부모의 관심을 빼앗긴 시하의 질투였던 것.


"아빠가 본비를 더 예뻐하는 것 같아서 그랬어요?"라는 봉태규의 질문에 시하는 소리를 내며 울기 시작했다.


인사이트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그동안의 힘들었던 시하의 속마음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울음에 봉태규는 "아빠는 시하를 세상에서 제일 많이 예뻐한다"라고 설명했다.


다 안다고 생각했지만 미처 알지 못했던 시하의 속마음을 이해한 봉태규는 결국 눈물을 쏟으며 오열했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을 묻자 시하는 "아빠 커져요"라며 끝까지 아빠를 생각하는 기특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아빠 봉태규가 커지면 "많이 안아달라"고 부탁하는 시하의 모습은 주말 안방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동생 본비가 태어난 후 지금껏 꽁꽁 숨겨왔던 시하의 속마음과 봉태규의 눈물을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Naver TV '슈퍼맨이 돌아왔다'


[ⓒ 스타플래닛,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