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되는 거겠지요, 이놈은" 애신에게 차마 말 못 한 동매의 슬픈 고백
2018-08-13 14:41:48

인사이트tvN '미스터 션샤인'


동매의 가슴 절절한 독백이 보는 이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미스터 션샤인'에서는 구동매(유연석 분)이 고애신(김태리 분) 부모의 위패가 있는 곳을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동매는 허리에 있던 검을 내려놓고 애신 부모의 위패 앞에 꿇어앉았다. 그는 "반갑다 안 하시겠으나, 인사는 드리고 싶어서"라며 조용히 말문을 열었다.


그는 애신의 의병 활동 이야기를 꺼내며 "왜 하는지 아십니까? 이놈은 모르겠습니다"라며 걱정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인사이트tvN '미스터 션샤인'


이어 "이놈 칼을 씁니다. 제가 제일 처음으로 벤 이가 누구였는지 아십니까? 애기씨였습니다"라며 애신을 처음 만나 '호강의 겨운 양반 계집'이라 말했던 과거 모습을 떠올리며 가슴 아파했다.


동매는 눈시울이 붉어졌다. "고르고 골라, 제일 날카로운 말로 애기씨를 베었습니다. 아프셨을까요. 여태 아프시길 바라다가도, 아주 잊으셨길 바라다가도"라며 말끝을 흐렸다.


그는 "안 되겠지요, 나으리. 제가 다 숨겨주고 모른 척해도 안 되는 거겠지요, 이놈은"이라고 말하며 닿을 수 없는 사람을 향한 자신의 속마음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애신에게 차마 전하지 못한 진심 어린 동매의 독백은 시청자들을 먹먹하게 했다. 


인사이트tvN '미스터 션샤인'


닿을 수 없는 것을 알기에 다가가지 못하고 애신의 주변만을 떠도는 동매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자아내는 동시에 강한 여운을 남겼다.


특히, 동매의 애신을 향한 진심이 담긴 애틋한 눈빛은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Naver TV '미스터 션샤인'


[ⓒ 스타플래닛,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